보도자료노원주민대회 조직위 구성 본격화, 19일 공식 발족 예정

노원주민대회 조직위 구성 본격화, 19일 공식 발족 예정

- 노원지역 정당, 단체, 노동조합 및 주민조직 대표자로 구성

- 주민요구안 1만여 건 모아 노원구청, 노원구 국회․시․구의원에 전달 계획

- 20일 우원식, 김성환 의원 면담 예정 … 주민대회 시 조직위원회와 대화 및 답변 촉구


노원주민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가 구성을 본격화하며 19일 공식 발족을 앞두고 있다.

조직위에는 노원지역의 정당 및 단체, 노동조합 및 주민 조직 대표자가 참여한다. 현재까지 25여 곳이 참여하고 있으며 참가단위 수는 계속 확대되는 추세다.

조직위는 민중당 노원구위원회가 지난 5개월 간 모아온 8천 여 개의 주민요구안을 바탕으로 요구안 모집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요구안에는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입법을 촉구 서명과 국회, 노원구, 동네에 바라는 주민 요구가 담겨있다. 주민요구안은 10월 6일까지 추가 수집 예정이며, 최종적으로 1만 건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직위는 이렇게 모인 요구안을 노원주민대회에서 노원구청장과 국회•시•구의원에 전달하고 답변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20일에는 우원식(노원을), 김성환(노원병) 국회의원과 면담도 예정되어 있다. 조직위는 면담에서 △주민대회 시 조직위원회와의 대화에 응할 것과 △주민요구안에 답할 것을 요구할 계획이다.

조직위는 또 오승록 노원구청장과 고용진(노원갑) 국회의원과도 면담을 추진하고 있다. 면담에는 해당 지역구 시․구의원도 함께 참여토록 제안할 예정이다.

노원주민대회 조직위원회는 면담에 앞서 “면담에 흔쾌히 응해준 두 의원께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하며 “주민이 직접 정치의 주인이 되는 뜻 깊은 노원주민대회를 성사하기 위해 두 의원을 비롯한 모든 정치인들이 함께 힘 써 주시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노원주민대회는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입법촉구 △주민요구안 실현을 위해 열리며, 10월 13일 오후3시 중계동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앞에 위치한 등나무근린공원에서 진행된다. 참여문의 및 주민요구안 제출은 인터넷 홈페이지 노원주민대회.com을 통하면 된다.

아래에 조직위원회 명단을 첨부한다.

2019년 9월 16일

노원주민대회 조직위원회(준)


노원주민대회 조직위원회 명단 (단체명 ㄱㄴㄷ순)

공공연대 한전FMS인재개발원분회장 전영문

공공연대한전FMS인재개발원총무 오혜령

공공운수노조 진아교통 지회장 이상원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 서울지회 양명수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 정안운수 분회장 김의현

노원주민대회 월계동 조직위원장 강미경

노원지역노동조합 노원유니온 심선희

민주노총 서울본부 수석부본부장 용순옥

민중당 노원구위원회 노동위원장 김진숙

민중당 노원구위원회 위원장 홍기웅

민중당 노원구위원회 주민직접정치운동본부장 최나영

민중당 노원직접정치운동본부 청년조직팀장 강여울

보건의료노조 원자력의학원지부장 강창곤

보건의료노조 을지대학교 을지병원지부장 차봉은

소행성 플랫폼 공간지기 임수진

일반노조 서울 과기대분회장 안순진

일하는사람들이행복한노원만들기 대표 하태용

전국노점상총연합 북서부지역 사무차장 김성은

전국노점상총연합 북서부지역장 김종석

전국택배연대노조 노원지회장 임종엽

철도노조 성북승무지부장 신필용

태강 아파트 주민모임 권민경

특성화고등학교권리연합회 조채흠

학교 비정규직노동조합 서울노원지회장 유진아

희망연대노조 딜라이브케비지부 웨이브원지회장 허지행

희망연대노조 티브로드케비티지부 노원도봉지회장 이봉기


*계속 추가 중


2 0